윤태이가 시간여행이 가능하다는 확신을 갖고 본격적으로 타임카드 분석을...? “앨리스”

  • 2주전 = 2020년 10월 11일
post-thumb

9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11회에서는 박진겸(주원 분)과 윤태이(김희선 분)가 이세훈(박인수 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태이가 시간여행이 가능하다는 확신을 갖고 본격적으로 타임카드 분석을 시작하며 극의 활로가 트이기 시작했다.

“어머니 살릴 수 있을지도 몰라요. 카드 나한테 맡기세요”라고 자신감을 내비친 윤태이는 집요하게 타임카드 분석을 이어나갔고, 시간여행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혀내며 브레인 활약의 시작을 알렸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성격이지만, 자신의 분야에서만큼은 철두철미하고 스마트한 매력을 쏟아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유발하였다.

심지어 그는 친부 유민혁(곽시양 분)이 고형석을 위협하는 것을 막아서기까지 했다.

박진겸은 "네가 왜. 네가 뭔데. 무슨 자격으로"라고 유민혁에게 따졌고 "두번 다시 아저씨 건들지 마. 아저씨 나한테 아버지 같은 분이다. 이게 마지막 경고"라며 고형석을 구해냈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10일 방송되는 12회에서 윤태이와 오시영이 마주한다. 앞서 김희선, 황승언 두 배우는 1992년 각각 ‘박선영’으로 이름을 바꾼 윤태이와 친구 오시영으로 만난 적이 있다.

이번에는 2020년 물리학자 윤태이와 오시영의 만남인 만큼 그때와는 다른 관계성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는 전언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 ”라고 전했다. 8회, 불법시간여행자 주해민 정체 공개! ‘흥미 최고조’

고형석은 아들 같은 박진겸을 죽일 수 없었다.

박진겸을 둘이 즐겨가던 호수 낚시터까지 데려가 권총까지 겨눴으나 차마 쏘진 못했다.

오히려 고형석은 허공에 총을 쏜 뒤 박진겸의 손에 수갑을 채워 호수 안내판에 묶었다.

박진겸을 제거한 척 기철암에게 전화해 따로 불러냈다.

OTHER POST